서문시장 찾은 김진태 "승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구미 박정희 생가에서는 '위대한 한국인' 업적 칭송

원본이미지 보기

서문시장 찾은 김진태 "승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구미 박정희 생가에서는 '위대한 한국인' 업적 칭송 (대구·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김용민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 김진태 의원은 20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승부는 아직

원본이미지 보기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인 김진태 의원이 20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지지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psykims@yna.co.kr

서문시장 찾은 김진태 "승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구미 박정희 생가에서는 '위대한 한국인' 업적 칭송

(대구·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김용민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 김진태 의원은 20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승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박사모 관계자 등 200여명이 모인 자리에서 "태극기는 눈물이 아니고 희망이다"며 "진실은 시간이 흘러가면 역사가 정확히 밝힐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 얘기를 그만하라고들 하는데 그게 되겠냐"며 "대통령님이 청와대를 나와 차디찬 집에 계시는데 구속까지 되면 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승부는 지금부터다. 저는 꼭 살아서 돌아오겠다"고 말한 뒤 애국가 제창을 유도했다.

그는 오전에는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추모관에서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영정에 참배한 뒤 "대한민국 산업화를 일군 박정희 대통령을 찾아뵙고자 왔다"고 말했다.

방명록에 '위대한 한국인. 조국 근대화에서 선진 조국으로'라고 적어 박 전 대통령 업적을 칭송했다.


김 의원은 이에 앞서 경북 성주군에 있는 할아버지 묘소를 참배하고 삼촌과 사촌 형제들을 만났다.

김 의원의 아버지 묘소는 대전 현충원에 있다.

캠프 관계자는 "김 의원이 박정희 전 대통령 뜻을 기리고 민심을 듣기 위해 경북·대구 정치 1번지 격인 박 전 대통령 생가와 서문시장을 잇달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parksk@yna.co.kr

yongmi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