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사회>사회일반

신동욱, 정유라 덴마크 변호인 돌연사에.. "이젠 내 차례인가"

  • 확대
  • 축소
  • 인쇄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정유라 덴마크 현지 변호사의 돌연사와 관련된 메시지를 남겼다.

'박근혜 5촌 살인사건'의 피해자라고 주장해 온 신 총재는 지난 20일 트위터에 "이제 내 차례인가"라고 올렸다. 신 총재는 "정유라의 덴마크 변호사가 심장마비로 돌연사했다. 우연치고는 무서운 사망 사건", "최태민 저주인가. 아니면 최순실 분노인가. 지난주 박용철 피살사건 진상 규명 목요기도회를 끝내고 또 한 분이 운명했다. 오비이락치곤 피의 냄새가 진동한다"라고 남겼다.


다수의 덴마크 언론에 따르면 랑엘란 로헬스 자택에서 사망한 블링켄베르 변호사의 사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과로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블링켄베르는 경제범죄 전문 변호사로 최순실 딸 정유라의 덴마크 현지 변호인이었다.

onnews@fnnews.com fn이슈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