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울리는 ‘인강 프리패스’ 사기

지령 5000호 이벤트

한푼이라도 돈 아끼기 위해 프리패스 공동구매하거나 기간이 남은 상품 거래과정
돈만 챙겨 잠적 사기 피해 강의공유 불법이다 보니 신고도 못하고 속앓이만

취업 준비생을 대상으로 '인터넷 강의 프리패스'를 이용한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프리패스는 인터넷 강의 업체의 상품으로, 일정 금액을 지불하면 업체의 모든 강의를 일정 기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적게는 30만원에서 많게는 50만원이 넘지만 인기가 높다.

문제는 한푼이라도 돈을 아끼기 위해 프리패스를 공동구매하거나 기간이 남은 프리패스를 인터넷상 거래하는 과정에서 사기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공동.중고 구입하다 사기 당해

30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가구당 월평균 '학원및보습교육' 비용은 19만4062원이다. 경기 부진이 계속되면서 월 20만원 가까운 비용을 교육에 투자하기 쉽지 않다보니 조금이라도 비용을 줄이기 위해 인터넷 강의 프리패스 상품이 생겨났다. 초기 비용은 비싸지만 한 번 구매하면 반복 학습이 가능하기 때문.

이 같은 프리패스 상품을 놓고 사기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우선 공동구매를 이용한 사기가 주류를 이룬다. 공무원준비생들의 인터넷 카페 등을 중심으로 고가의 인터넷 강의 프리패스를 함께 구매하자고 글을 올린 후 공동구매를 원하는 사람이 접근하면 계좌번호를 알려주고 입금을 유도한다. 실제 이들은 프리패스 상품을 구매하고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공유해 상대방을 안심시킨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프리패스 상품을 환불해버리거나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방식으로 사기를 벌인다. 일반적으로 인터넷 사기를 막기 위해 안전거래가 활용되지만 공동구매는 안전거래를 이용할 수 없어 사기에 쉽게 노출된다는 지적이다.

기간이 남은 프리패스 상품을 거래하는 과정에서 사기 사건이 발생하기도 한다. 기한이 5개월 남은 프리패스를 저렴한 가격에 양도하겠다는 글을 인터넷 카페 등에 올린 다음 접근하는 사람에게 돈을 받고 잠적하는 방식이다.

최근에는 '친구추천'을 이용한 시기도 등장했다. 인터넷 강의 업체들은 마케팅 차원에서 자사 홈페이지에서 프리패스 상품을 구매한 사람의 아이디를 다른 사람이 추천하면 프리패스 상품의 기한을 연장해주고 있다. 이렇다보니 인터넷 카페에서는 금액을 지불할 테니 '친구추천'을 해달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이 같은 상황을 이용해 돈만 받고 잠적하는 사기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금액은 일반적으로 2만원 이하다.

■수법 다양…주 피해자는 '취준생'

프리패스를 가장 많이 구매하는 사람은 '취준생(취업준비생)'들이다. 따라서 프리패스 사기를 많이 당하는 사람들도 취준생이 많다고 한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던 박모씨(31)는 "정식으로 프리패스를 구매하지 않고 공동구매 또는 중고를 사는 이유가 한 푼이라도 아껴보자는 마음 때문"이라며 "강의공유가 불법이다 보니 사기를 당한 친구 가운데는 경찰에 신고도 못하고 속앓이만 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현재 공무원 시험이나 자격증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모인 인터넷 카페 등에서는 프리패스 관련 사기를 주의하라는 공지가 올라와 있다.
주요 사기범의 이름이나 계좌번호 등도 공유된다. 그러나 이 같은 개인 정보는 가명이거나 대포통장인 경우가 많아 실제 사기범 검거로 이어지기는 쉽지 않다.

경찰 관계자는 "5월까지 사이버 금융사기, 사이버 명예훼손.모욕 등 '3대 사이버반칙' 근절을 위해 집중단속중"이라며 "파격적인 할인가를 제시하거나 계좌이체만 유도하는 경우 사기를 의심해봐야 하고 피해를 입은 경우 거래대금 이체내역서와 사기피해가 발생한 갈무리 화면 등 증거자료를 첨부해 경찰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