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동아쏘시오홀딩스-에이비엘바이오, 항체신약 개발 위한 양해각서 체결

에이비엘바이오 이상훈 대표(왼쪽 첫번째), 동아에스티 강수형 부회장(왼쪽 두번째),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이 3월 31일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동아에스티와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서울 용두동 본사에서 에이비엘바이오와 항체신약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3사는 항체신약 개발을 위한 후보물질의 공동연구, 세포 주 개발 및 공정 개발, 생산, 상업화까지 포괄적인 협력을 추진한다.

동아에스티는 에이비엘바이오와 함께 에이비엘바이오가 보유한 초기단계의 항체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공동연구와 추가적인 신규과제의 발굴을 진행하고, 임상개발과 상업화를 담당한다. 또한 동아쏘시오홀딩스는 바이오텍연구소를 통한 후보물질 도출 이후의 세포 주 개발 및 공정 개발과 바이오시밀러 전문 사업회사인 디엠바이오를 통한 생산을 담당한다.

에이비엘바이오는 한화케미칼에서 바이오사업부문을 총괄하던 이상훈 박사와 신약개발 연구인력들이 해당 사업부 정리 후 독립적으로 설립한 회사로, 표적항암제와 면역항암제, 파킨슨병치료제 등의 항체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항체신약은 항원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항체의 작용원리를 이용한 의약품으로, 특정 표적에만 작용해 우수한 효과와 낮은 부작용이 장점이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차세대 항체신약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이중항체 및 항체와 약물 접합체 개발에 관한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동아에스티 강수형 부회장은 “동아에스티는 글로벌 의약품 시장에서 미충족 수요가 높은 혁신적인 항암제 개발에 집중하면서 합성의약품뿐만 아니라 항체신약 같은 바이오의약품까지 다양한 형태의 신약개발을 시도하고 있다”며 “에이비엘바이오의 항체신약 후보물질의 개발 전문성과 동아의 바이오의약품 공정개발, 생산 및 임상개발 등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혁신적인 항체신약을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