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국제>국제일반

생방송 중 남편 사망 사고 속보 전한 女앵커

  • 확대
  • 축소
  • 인쇄
[사진=뉴스 영상 캡처]

인도의 한 앵커가 남편의 교통사고 사망 소식을 생방송으로 전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8일(현지시간) 인도 타임스 오브 인디아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인도의 민영방송사 IBC24의 앵커인 수프리트 카르는 이날 오전 발생한 교통사고 뉴스를 전달했다.

카르 앵커는 전화상으로 현장 기자와 연결해 방송 시청자들에게 사고 관련 세부 사항을 전했다. 인도 피토라 지역에서 SUV와 트럭이 충돌하면서 3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당했다는 소식이었다.

사고에 대한 설명을 듣던 그는 사망자 중 1명이 그의 남편이라는 사실을 알게됐다.

그러나 9년간 이 뉴스를 진행한 그는 끝까지 흔들림없는 모습으로 방송을 마무리했다.

방송이 끝난 이후 카르 앵커는 뉴스룸으로 돌아가 그의 남편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최종 확인했다. 그제야 그는 눈물을 쏟아냈다.
남편과는 결혼한지 1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함께 뉴스룸에서 일하는 그의 동료는 "누구에게나 끔찍한 상황이엇찌만 카르 앵커는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일을 마쳤다. 우리는 그가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