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 '올 뉴 디스커버리', 사전계약 20일만에 500대 돌파

랜드로버 '올 뉴 디스커버리'

랜드로버 코리아는 오는 7월 국내 출시를 앞둔 패밀리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올 뉴 디스커버리'가 사전계약 실시 20일만에 500대를 넘어섰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신형 디스커버리는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로, 서울모터쇼를 통해 사전계약을 받아 20일만에 500명 이상의 고객이 예약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 뉴 디스커버리는 성인 7명이 여유롭게 탑승할 수 있는 7인승 풀사이즈 구조에 최대 2406L에 이르는 적재 공간을 갖췄다. 여기에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사용해 2, 3열 좌석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인텔리전트 시트 폴드' 기능, 손목 밴드형태의 '액티비티 키' 등 첨단기술도 탑재됐다.

국내에는 파워트레인 및 사양에 따라 총 5가지 트림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판매 가격은 8930만~1억790만원이다.
구입 후 5년 동안 필요 소모품을 교체해주는 '5년 서비스 플랜 패키지'가 포함된다.

한편, 랜드로버 코리아는 오는 5월 2일부터 총 5주간 '올 뉴 디스커버리 전시장 공개' 행사를 실시한다. 기간 중 전국 랜드로버 전시장을 방문하는 고객은 세일즈 컨설턴트의 제품 상담을 받을 수 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