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정치일반

安 측 "강간미수 공동정범 洪, 후보직 사퇴하라"

[선택 2017]

  • 확대
  • 축소
  •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서울 영동대로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무역인과의 만남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은 21일 성폭력 모의 논란에 휩싸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사퇴를 주장했다.

안 후보 측 김경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학교 1학년 학생을 상대로 약물을 몰래 먹인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우리는 그를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홍 후보는 지난 2005년 펴낸 자전적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에서 대학생 시절 친구의 부탁으로 약물을 사용한 성폭력 시도를 도운 일화를 적은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홍 후보는 이번 주요 대선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선거법 위반 전과가 있는 데다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이라며 "게다가 공소시효가 지났을 뿐 본인이 강간미수의 공동정범이었음을 자백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대선의 격을 떨어뜨리고 유권자를 모욕하는 막말 등 갖은 기행에도 지금까지 주요 정당의 후보로 존중하고자 애썼다"면서 '설거지는 여성의 몫', '남자의 일과 여자의 일은 하늘이 구분한 것' 등의 홍 후보의 발언을 언급, "시대착오적 발언에 대해서도 진정성이 의심스러운 사과를 받아들였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선거법 위반 전과자,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에 성폭력 자백범은 보수라는 단어를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면서 홍 후보를 향해 "보수정치인을 더 이상 참칭하지 마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당원, 특히 나경원 의원을 지목하며 "18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중 유일한 여성인 나 의원이 나서서 홍 후보의 자격을 박탈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만일 홍 후보가 직을 억지로 유지할 경우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김 대변인은 경고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