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절반이상 중국발?… 객관적 연구 필요"

환경재단 주최 긴급토론회.. “마스크 착용·야외활동 자제 미세먼지 대책 효과 낮아”

미세먼지가 높은 날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대책이 실질적인 효과는 낮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세먼지의 절반 이상이 중국에서 온다는 것도 객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1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환경재단 주최 '미세먼지, 어떻게 할 것인가' 긴급토론회에서 이 같은 지적이 나왔다.

이날 토론에서 이기영 서울대 보건대학원 환경보건과 교수는 "초미세먼지는 상당히 작은 입자이기 때문에 집 안에 있어도 입자들이 문틈을 통해 들어올 수 있다"며 "일반 미세먼지는 실내에서는 다소 실외보다 적을 수 있지만 초미세먼지는 큰 차이가 없다"고 미세먼지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현재 미세먼지 대책의 하나로 언급되는 마스크 착용의 경우 일반마스크는 전혀 도움이 안되는 것은 물론, 황사마스크도 옆 마스크 틈으로 미세먼지가 들어올 수 있기 때문에 큰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또 공기청정기 역시 지속적으로 가동시켜야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염형철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은 "미세먼지 대책은 제대로 된 정책이 필요하다"며 "미세먼지 절반 이상이 중국발이라는 것에 대한 객관적인 연구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선후보들이 모두 미세먼지에 대한 공약을 포함했지만 공기청정기를 제공하겠다는 미온적인 정책을 내놓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환경부 등 관련 부처는 물론, 대선주자들도 객관적인 정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미세먼지 피해를 줄이기 위해 각 관련 부서들과 인접 국가들과 협력한 실효성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조언이 나왔다

이 교수는 "미세먼지는 환경부 뿐만 아니라 교통정책, 에너지정책 등과도 연결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동차 배기가스나 에너지연료 등 미세먼지 발생원과 관련된 부처들이 협력해야한다는 것이다.

또 사단법인 기후솔루션 이소영 변호사는 "총량제한 배출권거래제를 주변국까지 확장 적용해 주변국의 감축활동과 연계돼야 한다"며 "대기오염은 태우는 방식 등 기술적인 문제로 해결이 가능해 이를 활용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