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국제>국제일반

한반도 위기설 부풀리는 일본

  • 확대
  • 축소
  • 인쇄

北 미사일 일본 타격 염두..日정부, 해외체류자에 주의
언론들은 대피방안 등 소개


일본 정부, 관련기관들이 '한반도 위기론'을 지속적으로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현지 언론은 '일본에 북한 미사일이 떨어지면 어떻게 되나' 등 자극적인 기사를 내놓으며 한반도 유사 상황을 부풀리고 있다.

21일 마이니치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반도 유사시 20만명에 달하는 주한 일본인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본격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정부가 서울 등 대도시가 북한군의 야포 사정거리에 있다며 대피소 피란을 우선하고, 남부지방에서는 해로를 통한 대피를 검토하고 있다며 유사상황을 가정한 대응방안을 소상히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유사상황을) 대규모 재해와 동일 선상에 놓고 대처하겠다"는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이날 산케이신문도 자민당 안전보장조사회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시설 등을 겨냥, 자위대에 사이버 공격능력을 부여하는 내용을 제안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또 마이니치는 최근 '북한 미사일이 일본에 떨어져 사상자가 나오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내용의 칼럼을 통해 "북한은 격추 미사일 1700발을 실전 배치하고 있다.
핵무기도 보유하고 있다"며 북한의 군 전력을 상세히 전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의 한반도 위기론 부채질에 일본인들의 공포도 커지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해외 체류 중인 자국민에게 안전정보 e메일을 보내주는 외무성 여행등록 서비스의 한국 관련 가입자는 10일 새 2배로 많아졌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스타 핫포토

fn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