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친박이 바퀴벌레? 홍준표 낮술 드셨나 정말"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사진)이 17일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친박(친박근혜) 의원 등을 ‘바퀴벌레’에 비유해 비난한 것을 두고 "제정신이냐. 낮술을 드셨나 정말"이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앞서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박계 의원들을 향해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었고, 박근혜 감옥 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나와 당권이나 차지 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이 참 가증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그동안 선거하면서 목이 터져라 '우리가 살고 당이 사는 길'이라고 했는데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탄핵 때 본인(홍 전 지사)은 어디가 있었느냐. 뭐 그렇게 엄청나게 한 일이 있다고 이러느냐"며 "이것은 말이 안 되는 처사로 바로 잡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또 "변화하고 혁신해 하나가 되는 모습을 보여줘야 되는데 도대체 반성을 제대로 하는지 모르겠고, 혁신 의지가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친박계 유기준 의원 역시 이날 "홍 전 지사의 노고에 대해서도 인정을하고 좋은 말씀 드리고 싶지만, 정치 지도자는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하고 그에 맞는 행동을 해야 한다"고 홍 전 지사의 언행을 꼬집었다.

이어 "자기 성찰의 시간을 가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북을 통해 계속 대선이후 당내 상황에 대해 이렇게 하는 건 썩 좋은 모습이 아니다"고 이야기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