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서 악취 민원…"화학물질 유출 가능성 조사"

원본이미지 보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 남구서 악취 민원…"화학물질 유출 가능성 조사"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최근 울산시 남구의 산업단지에서 악취 민원이 잇따라 관계 기관이 원인 파악에 나섰다.

19일 남구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울산미포산업단지가 있는 매암동 매암사거리 일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악취가 난다는 민원이 하루에 1∼2건씩 지속해서 접수됐다.

이에 남구는 신고 지역 주변에서 냄새의 출처를 찾기 위한 조사를 벌인 결과 매암사거리 아래 묻힌 우수관에서 악취가 난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이 우수관에 남아 있는 물을 수거해 분석한 결과 폼알데하이드와 아세트알데하이드 성분이 다량 검출됐다고 남구는 설명했다.


이에 남구는 울산시와 함께 해당 우수관과 연결된 공장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하면서 악취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수로에 남아 있을 악취 원인 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세척 작업도 할 방침이다.

남구 관계자는 "인근 사업장에서 화학물질이 유출됐을 가능성도 있다"면서 "시 보건환경연구원과 화학 방제센터 등과 연계해 원인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