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中 여행수요 회복 대비해야"

한중관계 개선 효과에 여행상품 개발 필요 제기

사드 배치로 인해 중국 여행객이 감소한 가운데 문재인 정부 출범 후 한중관계 개선에 따른 여행수요 회복에 적극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 상해지부는 19일 발표한 '최근 중국 여행산업 현황 및 시사점'보고서를 통해 한중관계 개선 이후 한국에 대한 여행수요가 크게 회복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명소관광, 저가 위주의 기존 단순 여행상품에서 벗어나 여가와 휴식을 테마로 하는 여행상품을 적극 개발하고 자유 여행객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교통, 숙박 안내 등의 인프라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중국인 여행객이 실용성을 추구하는 경향이 짙어진 점에 맞춰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다.

무역협회 상해지부 서욱태 지부장은 "중국 여행객의 구매패턴도 사치품에서 소비품 위주로 바뀌고 있어 실용성을 추구하는 경향이 커지고 있다"며 "이런 경향에 맞춰 식품 및 화장품, 유아용품 등 주요 한류 생활소비재를 테마로 한 쇼핑맵을 작성해서 제공하는 등 맞춤서비스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보고서에 따르면 소득증가와 비자발급 편의성 증대, 항공편 확충 등의 요인으로 지난 2012년 8300만명이었던 중국의 출국 여행자 수는 지난해 1억2200만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지난해 중국인이 가장 많이 방문한 상위 5개 국가(홍콩, 마카오, 대만 제외)는 태국(877만명), 한국(804만명), 일본(600만명), 인도네시아, 싱가포르로 모두 아시아 국가다.

한국은 지난 2014년까지 1위였으나 2015년부터 태국에 밀려 2년 연속 2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중국 여행객(804만명)은 전년에 비해 증가했지만 사드 사태의 영향으로 3.4분기를 정점으로 감소했다.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