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대표들, 현충일 추념식서 뼈있는 인사말로 '일합' 겨뤄

추미애, 정우택에 "대표님만 도와주면 정국 술술 풀릴 것"
정우택 "연임 턱 내라"에 노회찬 "박 前대통령이 당 곳간도 비웠나"
'당청 소원설' 속 추미애 "대통령 추념사, 굉장히 감명 깊었다"

원본이미지 보기
여야대표들, 현충일 추념식서 뼈있는 인사말로 '일합' 겨뤄 추미애, 정우택에 "대표님만 도와주면 정국 술술 풀릴 것" 정우택 "연임 턱 내라"에 노회찬 "박 前대통령이 당 곳간도 비웠나" '당청 소원설' 속 추미애 "대통령 추념사, 굉장히 감명 깊었다" (서울
원본이미지 보기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왼쪽부터)과 양승태 대법원장,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용덕 중앙선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정우택 비대위원장,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시 동작구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여야대표들, 현충일 추념식서 뼈있는 인사말로 '일합' 겨뤄

추미애, 정우택에 "대표님만 도와주면 정국 술술 풀릴 것"

정우택 "연임 턱 내라"에 노회찬 "박 前대통령이 당 곳간도 비웠나"

'당청 소원설' 속 추미애 "대통령 추념사, 굉장히 감명 깊었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6일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뼈있는 말을 주고받았다.

추 대표는 이날 추념식 도중 정 권한대행에게 "여느 때의 형식적인 현충일 행사와 달리 나라를 지킨 한분 한분의 각별한 뜻을 살리는 취지여서 좋고 감동적"이라고 말했고, 정 권한대행도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고 추 대표가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이어 정 권한대행이 "국내 정세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말하자, 추 대표는 "정 대표님만 도와주시면 술술 풀릴 것"이라면서 "잘 많이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추 대표의 이런 발언은 인사청문회 및 추경 등 현안을 놓고 자유한국당이 대여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는 점을 환기하면서 정 권한대행에 '협치'를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의 추념사에 대해 "단순히 이름뿐인 명예가 아니라 국가가 한분 한분 찾아내서 기억하고 기리겠다고 표현하셔서 굉장히 감명이 깊었다"면서 "정치권에 강요하는 통합이 아니라 내가 젊음을 바치고 피땀을 흘려 가꾼 조국이라는 것이 마음에서 우려나 저절로 통합되는 오늘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추념식에서는 노 원내대표가 정 권한대행에게 뼈있는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정 권한대행이 노 원내대표에게 "원내대표는 연임이 어려운데 연임이 되셨으니 한턱내라"고 말하자, 노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나라 곳간만 비운 게 아니고 직전 집권당 곳간도 다 비우셨나, 곤궁하신가 보다"고 말했다고 추 대표가 전했다.

solec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