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핀테크 현장 자문단 구성

금융감독원은 핀테크 창업 인허가 및 내부통제 등을 지원하는 현장 자문단을 구성했다.

금감원은 7일 20년 이상 감독과 검사 경력을 갖춘 직원 10명으로 자문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현판식을 열고 쿱스코리아 등 3개 업체를 1차 지원 대상으로 정했다.

금감원은 현장 자문 이후 1년 간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핀테크 기업 성장 과정에서 추가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자문을 추진키로 했다.

자문 서비스 신청은 금감원, 핀테크지원센터, 디캠프 홈페이지에서 신청 서식을 내려받아 이메일 송부하면 된다.

maru13@fnnews.com 김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