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링크, 블록체인 전문업체 ‘써트온’ 인수

관련종목▶

㈜써트온 김승기 대표(왼쪽 두번째)와 ㈜포스링크 박진남 부사장(왼쪽 세번째)이 계약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코스닥 상장업체 포스링크는 ICT에 기반을 둔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미래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블록체인 플랫폼 및 생체인증(FIDO)기반 보안인증 업체 ‘써트온’의 지분 100%를 인수하고 신규사업 진출 계획을 14일 밝혔다.

블록체인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핵심 기반기술로, 최근 비트코인이 일본에서 공식화폐로 인정받는 등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기반기술인 블록체인 또한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주목 받고 있다.

써트온은 블록체인과 보안인증 분야의 전문기업이다.

FIDO(Fast IDentity Online)기반 생체인증 플랫폼을 구축하고, 보안 및 인증기술 개발에 집중해 최근에는 전자문서의 무결성을 확보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 개발해 왔다. 특히 기존의 블록체인 기술을 고도화하여 전자문서 및 스마트컨트렉트에 최적화된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에 대한 핵심특허 10여 개를 확보하고, 기술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포스링크는 이번 써트온 지분 100%를 인수함으로써, 정보통신기술 분야로의 신규사업 추진에도 탄력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링크 관계자는 “이번 써트온 지분 인수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히며, “써트온과 함께 블록체인플랫폼을 기반으로 ‘암호화폐거래소’, ‘해외송금 및 결제 등 핀테크 사업’, ‘모바일 의료제증명서비스’, ‘무역송금간소화서비스’, ‘전자정부 공문서 관리솔루션’ 등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및 전자문서 응용솔루션을 개발하는 신규사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써트온 김승기 대표는 “블록체인 플랫폼과 보안인증 기술은 국내외 금융권을 중심으로 수요가 점점 커짐에 따라 관련 사업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앞으로 써트온의 기술과 포스링크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양사가 충분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써트온의 핵심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국내에서 블록체인플랫폼 기반 신규시장을 발굴, 선점하고,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