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시장 동향]

5월 낙찰가율 또 올라 78.8% ..주거시설은 90.7% 역대 최고

지령 5000호 이벤트
응찰자수 1위를 기록한 전남 여수시 소라면 사곡리 소재 밭.

사진=지지옥션
새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는 가운데 지난달 전국 법원경매 평균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 경매 물건도 1만여 건을 넘겼다.

18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5월 전국 평균 낙찰가율은 78.8%다. 이는 경매 통계가 작성된 2001년1월 이후 가장 높은 월간 낙찰가율이다. 낙찰가율 최고치였던 2008년5월(78.2%) 기록도 넘어섰다.

낙찰가율은 부동산 시장의 가격 움직임을 알 수 있는 주요 지표다. 2011년 이후 지난 5년여 간 평균 낙찰가율은 60%대 후반~70%대 초반에 그쳤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 이후 70%대 중반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오다 지난달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 경매 물건도 대폭 늘었다. 지난달 전국 법원에서 진행된 경매 건수는 총 1만440건으로 지난 1월(9397건)보다 2000여건 가까이 급증했다.

주거, 업무상업, 토지, 공업시설 등 모든 용도의 낙찰가율이 상승했지만, 주거시설은 90.7%를 기록하며 통계작성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낙찰가율이 크게 상승했고 지방 주거시설 낙찰가율도 높은 편이라고 지지옥션측은 분석했다. 업무상업시설도 평균 낙찰가율 71.6%를 기록하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70% 이상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낙찰가율을 끌어올린 주요 요인은 서울 송파구 미성아파트다. 서울 송파구 신천동 미성아파트 60.3㎡는 감정가 5억8000만원의 121.0% 수준인 7억57만원에 낙찰됐다.

지난 달 법원경매에 나온 부동산 물건 중 응찰자 수가 가장 많은 물건은 347㎡ 규모의 전남 여수시 소라면 사곡리 소재 밭이다. 75명의 응찰자가 몰려 1억700만원에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감정가(2957만원)의 362%에 달한다. 사곡리 장척마을과 접해 있는 이 토지는 밭이 도로와 3면으로 접해 있다. 특히 남해안 여자만 일대와 복개도 등이 조망되는 우수한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어 추후 용도변경을 염두에 둔 투자자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지지옥션측은 설명했다.

두번째로 응찰자가 많이 몰린 물건은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에 위치한 단독주택이다. 74명의 응찰자가 몰려 1억9381만원에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감정가(9247만원)의 210%다.
바다와 도로가 접한 제주 동복리에 위치한 이 주택은 해안가 주변 주택 및 토지에 대한 관심이 높은 수요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지난 달 경매의 특징은 전원생활을 꿈꾸는 응찰자들이 해변이 보이는 주택단지나 주변 토지를 낙찰 받으려는 움직임이 많았다는 것"이라면서 "수도권 아파트의 경우 재건축 사업을 앞두고 있거나 그간 저평가된 물건들을 중심으로 응찰자들이 쏠렸다"고 했다.

이어 "저금리가 장기간 이어지는 가운데 부동산 시장의 경우 단기적 악재가 보이지 않으면서 투자나 실소유 목적으로 적극 매입하려는 이들의 움직임이 경매시장으로까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