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베를린 구상’ 본격화]

"北 반응 일희일비 않고 대화 시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일문일답

"적대행위 중지 현재는 검토 안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대한 후속조치로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 등과 관련된 남북적십자회담을 제의하고 있다. 이날 국방부 서주석 차관도 국방부 청사에서 북한에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공식 제의했다. 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사진)은 17일 우리 제안에 대해 북한의 호응이 없을 경우 군사분계선(MDL)에서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를 취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사항은 없다"면서 "북한의 반응을 보면서 남북 군사회담 개최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도발이 지속되는 국면에서 대화를 지속해 나갈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기본적으로 북한의 도발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해 나간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면서도 "제재.압박을 가하는 동시에 대화를 통해서 모든 가능한 수단을 다 동원해서 풀어 나가겠다는 입장을 견지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다음은 기자회견 일문일답.

―군사당국회담이 열린다면 북한은 한·미 군사훈련(축소)을 언급할 가능성이 있다. 충분히 군사회담에서 다뤄질 수 있나.

▲그동안 상당 오랜 기간 남북한 간에 대화나 접촉이 없었다. 북측이 호응해 온다면 새 정부 들어서 첫 번째 남북대화가 되는 만큼 상호 관심사들을 자연스럽게 논의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북측이 호응할 가능성은 어느 정도로 보나. 북측이 어떤 호응을 해오지 않을 경우에 정부는 어떤 대안을 가지고 있나.

▲오늘 제안은 북한이 호응해올 가능성보다는 사안 자체의 시급성을 판단해 취한 조치다. 남북한 간의 긴장을 완화하고 상호 신뢰를 회복해 나가는 데 단초가 될 수 있는 조치들이다. 북한의 반응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끈기 있게 우리 이런 제안들이 실현되도록 노력하겠다.

―북한이 구체적으로 탈북 여종업원 12명의 송환을 요구해 온다면 어떻게 할 것인지 정부의 입장이 정리가 됐나.

▲이번 제안은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현안을 논의하고자 만나자는 것이다. 그 외 구체적 사안들은 북한의 반응을 보면서 검토해 나가겠다.

―오늘 통일부가 대화 제안을 했는데 마침 미국에서는 세컨더리 보이콧을 구체화했다. 미국은 제재로 가고, 우리는 대화로 가는 건지.

▲기본적으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해서는 제재와 대화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북한이 비핵화로 나오도록 노력해나간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

―제의 시점을 오늘로 결정하게 된 배경은.

▲전반적으로 종합적인 사항을 검토했다.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한 것은 7월 27일을 계기로 해서 군사분계선상의 적대행위를 중지하자고 제안했는데 시점상 남북 군사당국 회담 개최가 필요하다고 봤다. 그러려면 오늘 정도는 제의해야 했다. 아울러 이런 제안을 하면서 남북 대화를 통해 풀어가야 한다는 측면에서 적십자회담도 함께 제안하게 됐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