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중소기업·청년창업 기업 판로 지원 '중소기업 전문관' 오픈



롯데홈쇼핑이 중소기업과 창년창업 기업의 판로 지원에 나선다.

롯데홈쇼핑은 27일 인터넷 쇼핑몰 롯데아이몰 내에 우수 중소기업, 청년창업 기업의 상품을 판매하는 '중소기업 전문관'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전문관은 생활용품, 건강용품 등 생활밀착형, 아이디어 상품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제품만을 한 곳에 모은 온라인 전용관이다. 유통망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청년창업 기업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하게 됐다. 특히 지난달 TV홈쇼핑 중 유일하게 중소기업진흥공단과 맺은 청년창업 활성화 업무협약(MOU)에 따라 청년창업사관학교 우수제품 50개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홈쇼핑 방송 경험이 없는 중소업체들의 총100개 상품들도 판매된다.

또한 중소기업유통센터를 통해 선정된 우수 중소상품들의 입점을 분기별로 지원한다. 이외에도 데이터홈쇼핑 '롯데OneTV' 입점 시 수수료 인하 혜택, 대만, 베트남 등 해외진출 촉진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

전성율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중소기업의 가장 큰 어려움은 안정적인 유통망 확보라는 점에 착안해 중소기업 전문관을 개설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인터넷 쇼핑몰을 비롯한 롯데홈쇼핑이 보유한 모든 판매채널을 활용해 우수한 중소기업, 청년창업 기업들의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한편, 사업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