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고속도로에 쏟아진 피자 1천 개…양방향 불통

[AP통신]

고속도로에 쏟아진 피자 들고 있는 교통당국 직원

美 고속도로에 쏟아진 피자 1천 개…양방향 불통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하늘에서 피자가 내리면….'

애니메이션에서나 나올 법한 광경이 미국 남부의 한 고속도로에서 펼쳐졌다.

미 아칸소 주(州) 리틀록 근처 30번 주간(州間) 고속도로에서 냉동 피자를 실어나르던 18휠 대형 트레일러가 전복하면서 피자 1천여 개가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지역 언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레일러는 전날 오후 고가도로 구간에서 교각을 스친 뒤 넘어졌으며 컨테이너가 열리면서 '디지오노','톰스톤' 제품인 냉동 피자 1천여 개가 거리에 나뒹굴었다.

이 사고로 고속도로 양방향 통행이 한동안 중단됐다.

아칸소 교통당국은 "부상자도 없고 도로 파손도 없었다"며 "다만, 사람들이 쏟아진 피자에 놀랐고 치우는 데 시간이 걸렸을뿐"이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