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에서]

인사가 만사다

문재인정부의 장관 열여덟 자리 인선이 마무리됐다. 문 대통령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박성진 포항공대 교수를 지명하면서다.

문재인정부의 국정철학을 실행하는 각 부처의 장관 인선이 마무리됨에 따라 국정 철학이 반영된 정책 실행도 탄력을 받게 됐다.

하지만 인선을 마무리한 것에 의미를 두지 말고 각종 현안이 쌓여 있는 부문의 인사에도 속도를 낼 필요가 있어 보인다.

특히 금융권 후속 인사는 더욱 그렇다.

당장 금융당국은 14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를 문재인정부 5년에 걸쳐 안정화하기 위한 대책을 다음달 발표할 예정이다. 대책의 핵심은 정교한 대출심사를 위한 새 기준을 올해 안에 마련하는 것이다. 이 밖에 8.2 부동산대책에 따른 대출규제 변화와 풍선효과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 등 또 다른 현안도 금융권에는 존재한다.

하지만 현재 금융권에는 빈 자리가 많다. 최종구 현 금융위원장이 금융위원장으로 선임되기 전까지 행장을 맡았던 수출입은행장 자리가 공석이다. 최 위원장이 SGI서울보증 사장 자리에서 수출입은행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공석이 된 서울보증 사장 자리도 5개월째 비어 있다. 최근에는 정찬우 전 이사장의 자진 사퇴로 한국거래소 이사장 자리도 비었다.

임기가 아직 남아 있는 금융감독원장 자리를 놓고도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현 원장이 임기를 채울 것이라는 관측은 물론, 특정 인사가 낙점됐다는 설까지 금융권 인사를 놓고 시중에서는 갖가지 억측이 쏟아지고 있다.

금융권 인사를 놓고 쏟아지고 있는 이런 각종 루머와 억측들은 현안이 산적해 있는 금융권의 혼란만 더 키우고 있다.

금융권에서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문재인정부의 '금융 홀대론'도 금융권 인사가 늦어지는 데 기인하고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이런 억측을 해결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공석이 많은 금융권의 인사에 속도를 내면 된다.

빈 자리가 많은 금융권 인사를 도외시한다면 금융 현안은 해결되지 못할 것이다. 금융정책 현안은 금융위원장이 시중은행장들과 만나서 해결될 단순한 일이 아니다. 능력 있는 사람을 적재적소에 임명해야 산적한 금융권의 현안이 해결될 수 있을 것이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시절 '사람이 먼저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웠다.

'사람이 먼저다'라는 캐치프레이즈는 문 대통령의 철학이 반영돼 있는 것이라고 한다.
모든 일에 있어서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는 뜻을 지닌 '인사가 만사(萬事)다'라는 글귀는 어쩌면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재인정부의 철학과도 일맥상통한다. 그 사람을 움직이는 것은 결국 인사로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각 부처 장관 인선을 끝내면서 국정의 큰 그림을 그린 현 정부가 금융권 인사도 '천천히 빨리' 해결하기를 기대해본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금융부 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