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도 가족이다]

개식용 종사자에겐 생업의 문제.. 전업 유도해 단계적 식용 금지를

지령 5000호 이벤트

fn-동물복지 국회포럼 공동 연중캠페인
1.강아지는 음식이 아닙니다 (7) 개식용 금지, 어떻게
동물보호단체 한곳서 식용견 농장주 전업 돕자
농장 9곳 자발적으로 폐쇄
전문가들 "정부.사회 함께 전업할 수 있는 구조 만들어 개식용 점진적으로 없애야"

#.동물보호 활동가인 A씨는 우리나라가 동물복지 선진국이 되기 위해선 개식용의 단계적 금지가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 차원에서 개식용 종사자들에게 구조적으로 전업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해 시대에 맞게 개식용의 단계적인 금지를 이룰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핵가족화와 함께 동물 반려인구 1000만 시대를 맞아 반려동물이 이제 가족의 구성원으로 자리잡았다. 국민 대다수는 대한민국이 인간과 동물이 공생하는 동물복지 선진국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사실상 그렇지 않은 게 현실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잔인하고 끔찍한 동물학대 사건이 발생한다. 매년 200만마리의 개이 식용으로 쓰이는가 하면 10만마리는 버려진다.

동물보호단체들은 동물복지 선진국이 되기 위해 새 정부가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개식용의 단계적 금지를 꼽았다. 국민 5명 중 1명이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데도 식용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의 심장 서울에서도 곳곳에서는 개 도축과 개고기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개식용 단계적 금지, 농장주 전업 지원 중요

여전히 개식용 문화가 존재하는 우리나라에서 하루아침에 개식용을 금지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그러나 지금은 시대적으로 예전에 먹었던 상황과 많은 변화가 있는데다 이웃나라인 대만이나 태국, 필리핀 등의 나라에서도 개식용을 금지한 것과 같이 우리나라에서도 단계적으로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개식용 종사자들의 전업 지원이 개식용 단계적 금지의 근본 해법이라고 입을 모은다. 개시장 종사자들이 전업을 하거나 앞으로의 진로에 대해서 생각을 하는 경우가 생겨나고 있는데, 그런 기준들을 정부와 사회가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한다.

실제로 일부 '식용견' 농장주들은 생업으로 식용견 농장을 수십년 이상 해왔지만 개 도살에 대해서는 편치 않은 마음을 가지고 있다. 경기 고양에서 식용견 농장을 20년 이상 운영해 온 농장주 김씨는 "식용견 농장을 오래했지만 개를 죽이거나 도살장으로 데려간 적은 없었고 중간상에게 보냈다"며 "몇 번이고 농장을 접으려고도 했지만 사람들이 개를 주거나 버리고 가서 계속 이 일을 하게됐다"고 전했다. 한 동물보호단체에서는 농장주들의 전업을 체계적으로 돕고 있으며 지난 2014년부터 9곳의 식용견 농장 폐쇄를 이끌어 냈다. 이는 농장주들이 모두 자발적으로 농장 폐쇄 및 전업 의사를 밝힌 경우다.

■친 반려동물 정부..."지금이 기회"

동물보호단체들은 궁극적으로는 열악한 동물보호법 아래에서는 개농장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므로 개혁차원의 동물보호법 개정이 답이라고 입을 모은다.

역대 정부 중 가장 '친 반려동물 정부'라는 평가를 받는 문재인 정부가 개식용의 단계적 금지를 이끌어 낼 수 있는 기회라고 본다.

'반려동물 집사'로 인기를 끌던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퍼스트 도그'로 유기견 토리를 입양하면서 국내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도 개선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박운선 행강 대표는 "엄연히 동물보호법이 존재하고 있지만 문제는 법안에 반려동물의 올바른 정의가 없다는 것"이라며 "시민들의 의식 변화도 중요하지만 동물보호단체들은 정부와 국회, 사법부 등에 보다 강력한 압박을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시골 마당개를 비롯해 동물등록제의 사각지대에 있는 개들도 식용으로 팔려나가는 상황을 고려하면 농장들의 전업을 유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완전한 개식용 종식으로 이어지기 힘들기 때문에 개식용을 막을 수 있는 강력한 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특히나 오는 2018년 2월에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개식용을 철폐해야 한다는 주장이 더욱 커지고 있다. 평창올림픽의 비전은 문화적 새지평, 환경적 새지평 등이고 핵심 목표는 환경올림픽, 평화올림픽이다. 개식용 산업이 온전하게 존재하는 나라에서 문화적 새지평, 환경올림픽이라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비전과 핵심목표는 모순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평창 동계올림픽 이전에 정부차원에서 식용견 종사자에 대한 전업지원 대책과 함께 개식용 금지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주장한다.

황동열 팅커벨 프로젝트 대표 한국의 개식용 문화는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 거부감을 일으키며 지탄 받고 있다"며 "전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가 될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전 세계인의 지탄을 받는 개식용 산업이 온존한 상태에서 부끄럼 없이 치러도 되는 것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 제기와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새 정부가 결단력 있게 문제 해결에 나서 개식용 문제를 단계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 반려동물 선진국으로 한 걸음 다가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반려동물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