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아베 "北에 대한 압력 극한까지 높여 대화로 나오게 하자"

文대통령 "北미사일 도발은 '이웃 국가에 대한 폭거'"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정상회담 예고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아베신조 일본 총리와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 30일 "북한에 대한 압력을 극한까지 높여 북한이 스스로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해야 한다"고 인식을 같이 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미사일 도발 대응에 대해 이런 내용을 포함해 심도깊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양 정상간 통화는 지난달 25일 이후 닷새만이자 이번 정부 들어선 5번째다. 이번 통화는 일본의 요청에 따른 것이며 약 25분간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일본 상공을 통과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 발사는 도발을 넘어 '이웃 국가에 대한 폭거'"라고 규정하고, "한국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상임위원회를 즉각 소집해 북한의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했고, 전투기 네 대를 출격시켜, 강력한 포탄 여덟 발을 투하하는 무력시위를 했는데 이는 역대 최고강도의 대응이었다"라고 아베 총리에게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일본 국민이 느낄 불안과 위협에 깊은 공감과 위로를 전했다.

한.일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유례없이 신속하게 소집되고, 첫 날에 의장성명이 채택된 것은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의 결과라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미.일이 논의를 주도하면서 보다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대북 대책이 담긴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안을 추진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북한 제재와 관련해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을 얻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자고 합의했다. 유엔 안보리는 29일(현지시간) 일본 상공을 통과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의장 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양 정상은 앞으로도 지금과 같이 즉각적으로 연락하면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고, 9월초 블라디보스톡에서 만나 이에 대한 추가 논의를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9월 초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한.일 정상간 통화에 이어 한.미 정상간 통화도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