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인증 빅데이터 자격증 생긴다

정부, 3차 민관 합동 빅데이터 TF 회의 개최

정부가 통계 기반 빅데이터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오는 2019년 빅데이터 자격증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빅데이터 통계 산업 활성화 전략을 수립해 체계적인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행정안전부, 통계청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정책의 핵심인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제3차 '민관 합동 빅데이터 TF' 회의를 30일 열고 빅데이터 통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자격증 신설 방안을 제시했다.

빅데이터 자격증은 과기정통부와 통계청이 공동으로 '빅데이터분석사'를 신설하기로 합의, 다음달부터 고용노동부 산하의 산업인력관리공단에서 위원회를 구성해 검증에 나설 계획이다. 정부는 오는 2019년 초에는 내년 초 자격증이 신설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민관 합동 빅데이터 TF'는 빅데이터 업무 추진 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공공과 민간 빅데이터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8일 출범했다. 공동팀장인 과기정통부 김용수 2차관, 행안부 심보균 차관, 통계청 황수경 청장을 비롯해 중앙·지자체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및 학계전문가 4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통계청 보유 인구·가구·주택·소득 공공데이터와 민간이 보유한 신용·위치정보 빅데이터를 연계한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 등 빅데이터 연계사례도 공유했다. 신한카드는 신용카드 빅데이터를 활용한 소비유형 예측사례를 발표했고, 통계조사 전문업체인 닐슨코리아는 통계 빅데이터 활성화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과기정통부 김용수 2차관은 "통계 데이터는 모든 산업군에서 활용가치가 높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데이터"라며 "최근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변화를 맞이해서 통계데이터와 다른 공공·민간 데이터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노력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