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 척추병원, 개원 12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강남세브란스 척추병원은 지난 2일 개원 12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경부의 통증을 주제로 경부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질환과 그 진단 등에 대해 살펴보고 이에 대한 도수 치료, 주사 치료 및 수술적 치료에 대한 내용으로 진행됐다.

강성웅 척추병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12년간 꾸준히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각 진료과들이 긴밀한 협진체계로 환자에게 신뢰를 주는 실력을 보여줬기 때문"이라며 "환자들이 마지막으로 기댈 수 있는 최고의 병원으로서 자부심을 지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1984년 요통클리닉을 시작으로, 1991년 국내 최초로 척추센터를 개설했다. 2005년에는 국내 처음으로 대학병원 부속 척추병원을 신설해 원스톱 진료체계를 구축했다.
이후 진료의 신속성 및 의료 질 향상 뿐만 아니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의학 지식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이날 심포지엄은 김근수 강남세브란스병원장, 강성웅 척추병원장, 강남세브란스병원 척추센터 초대 소장을 역임했던 김영수 명예교수와 척추 질환 전문의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각 발표마다 다학제간 활발한 토론도 이어졌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에는 같은 장소에서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회장 강남세브란스 척추병원 조용은 교수)가 주최한 척추건강 바로알기 건강강좌가 진행됐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