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정상회담]

문대통령 ‘北 원유중단’ 촉구했지만… 거절한 푸틴

비핵화 큰원칙에서만 합의.. 북핵해법에 의견차 드러내
한-러 경제협력 기반 마련.. 20억弗규모 극동투자키로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 마련된 단독회담장에서 '한·러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블라디보스토크(러시아)=조은효 기자】 "북한을 대화의 길로 끌어내기 위해서는 안보리 제재의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문재인 대통령)

"북한을 막다른 골목으로 몰면 안 된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1박2일 일정으로 제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한 대북제재와 압박에 견해차를 확인했다. 한국의 역대 대통령 중 취임 후 중국·일본 방문에 앞서 러시아를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오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한.러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과정으로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원유공급 중단 등 강력한 제재와 압박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으나 푸틴 대통령은 "북핵문제는 압박과 제재로만 해결할 수는 없는 문제"라며 거절의 뜻을 분명히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거부권을 가진 러시아가 대북 원유공급 중단조치에 부정적 입장을 피력함에 따라 현재 미.일이 추진 중인 대북 원유공급 중단을 골자로 한 안보리 고강도 추가 대북제재안 처리가 불투명해진 것으로 파악됐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북한의 도발을 멈출 수 있는 지도자가 푸틴 대통령과 중국의 시진핑 주석인 만큼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멈추도록 두 지도자가 강력한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하며 "이번에는 적어도 북에 대한 원유공급을 중단하는 것이 부득이한 만큼 러시아도 적극 협조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북한은 아무리 압박을 해도 안보를 지키기 위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소위 '제재무용론'을 언급하곤 북한 체제보장과 핵포기를 동시 추진하는 '러시아의 북핵 로드맵'을 주장했다. 이는 북한의 핵동결 약속 내지는 핵포기 선언이 있어야 대화가 가능하다고 보는 한.미.일의 입장과 거리가 먼 것이다.

양측은 다만 한반도 비핵화와 북핵 불용이란 큰 원칙에 의견을 같이하며, 북핵문제와 관련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안보문제 협력의 고리로 러시아 극동지역에서 경제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한·러 정상회담과 맞물려 진행된 한·러 경제공동위원회에선 사실상의 한·러 자유무역협정(FTA)으로 볼 수 있는 한.유라시아 경제연합(EAEU) FTA 추진을 위한 한.러 간 실무진 구성에 합의했다. 아울러 러시아 극동지역 인프라 사업에 참여하는 한국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수출입은행에 3년간 20억달러(약 2조2700억원) 규모의 '극동 금융협력 이니셔티브'란 금융지원프로그램을 신설하고, 한.러 간 전력망 연결사업을 위한 사전 공동연구를 추진키로 했다.

ehch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