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한국판 타임스스퀘어' 만든다

강남구와 공동 착공식 개최

K-POP광장 조감도
한국무역협회가 서울 강남에 한국판 타임스스퀘어 조성 작업을 시작했다.

무역협회는 서울 강남구와 공동으로 6일 국내 1호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으로 지정된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무역센터 K팝 광장 착공식'을 개최했다.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기존에 엄격히 규제됐던 옥외광고물의 종류.크기.색깔.모양 등에서 벗어나 광고물을 자유롭게 설치하고, 경제.사회.문화적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강남구는 지난해 초부터 관광특구 내 민간사업자들의 협의체인 코엑스 MICE클러스터와 손잡고 자치단체 중 가장 먼저 계획을 수립하고, 민관이 협업해 체계적인 준비를 해왔다. 무역센터를 뉴욕의 타임스스퀘어를 능가하는 '지상최대 미디어아트갤러리'를 만든다는 목표다.

강남구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의 대표사업인 '무역센터 K팝 광장'에는 농구장 4배에 달하는 초고화질 곡면 발광다이오드(LED) 전광판이 한류명소 SMTOWN 외벽에 설치되고, K팝 관련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질 약 5000㎡ 규모의 광장이 신규로 조성된다.

오는 12월 초 준공 예정이며, 약 2주간의 시범운영을 거쳐 12월 말 영동대로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이벤트와 연계해 오픈할 예정이다. 무역협회와 CJ파워캐스트가 공동투자하고 삼성전자와 유호산업개발이 시공을 맡았다.

준공 이후 초대형 전광판에 송출될 콘텐츠는 상업광고 70%와 공공콘텐츠 30%로 구성된다.
이 중 공공콘텐츠는 K팝을 소재로 한 미디어아트로 채워져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무역협회는 에스엠엔터테인먼트와 지난달 K팝 광장 조기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신규 광장에 특화된 미디어콘텐츠 제작에 착수했다.

K팝 스타가 현장에서 진행하는 이벤트가 초대형 전광판을 통해 광장에 생중계되고, 현재시각.날씨.데이트명소 등의 생활정보도 다양한 K팝 스타들이 등장해 알려줄 예정이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