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월세부담 7개월만에 완화.. 아파트 전월세전환율 4.1%

서울의 전월세전환율이 7개월만에 하락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수치가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대비 월세부담이 높다는 의미다.

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7월 신고 기준 전월세전환율은 6.4%로 전월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유형별 전월세전환율은 아파트가 4.7%, 연립다세대주택이 6.5%, 단독주택은 8.1%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5.9%, 지방이 7.7%로 집계됐다. 수도권과 지역 모두 지난달과 동일한 전환율을 기록했다. 아파트와 연립다세대는 6월과 동일, 단독주택은 0.1%포인트 하락했다.

7월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은 서울이 4.1%로 가장 낮았고 전남이 7.3%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전환율은 전월과 동일하게 나타났고 강북권역이 4.2%로 0.1%포인트 하락, 강남권역은 변동이 없었다.


구별로는 송파가 3.6%로 가장 낮고 중랑이 4.6%로 가장 높았고 용산(4.3%→4.4%), 은평(4.2%→4.3%)은 전월 대비 상승, 동대문(4.4%→4.2%), 금천(4.6%→4.4%)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규모별로는 소형이 5.1%, 중소형은 4.3%이었고 특히 지방의 소형아파트 전월세 전환율은 6.0%로 지역별.규모별 중 가장 높았다

감정원은 "신규주택 공급 증가 및 계절적 영향으로 전세.월세가격 안정세인 가운데 거래 특성에 따라 소폭 등락을 보이며 주택종합 기준으로 지난달 상승에서 하락 전환 됐다"면서 "특히 서울은 지난해 12월 이후 7개월 만에 하락세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7월 기준 서울의 주택종합 전월세 전환율은 5.5%로 대비 0.1%포인트 하락했고 전년동월 대비로는 0.4%포인트 낮아졌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