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김명수 춘천원장서 대법원장, 쿠데타 때나 가능"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료제출 요구를 하고 있다. 2017.9.1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육군 중장이 참모총장 되는 것이나 마찬가지"
양승태 프로필 비교에 여야 간 고성 오가기도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이유지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열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가 대법원장으로 지명된 것을 두고 "이런 것들은 쿠데타 이후에야 있는 것"이라는 발언을 해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가 춘천지법원장에서 곧바로 대법원장이 되는 것을 '춘천경찰서장이 총수가 되는 것' '육군 준장이 육군 참모총장이 되는 것'에 비유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적 변화가 이뤄진 국민적 동의를 얻었을 때 가능한 인사"라고 자신의 발언을 설명했다. 춘천지법원장에서 대법원장으로 직행하는 것은 파격적인 인사이기 때문에 쿠데타 이후의 사회가 아니라면 '변화'에 대한 국민적 동의가 있어야 가능하다는 것이다.

또 장 의원이 양승태 현 대법원장과 김 후보자 프로필을 손가락으로 하나하나 비교하면서 "어쩌면 이렇게 전임 대법원장의 밑으로만 다니느냐"고 말해 청문회장에서 난데없는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장 의원의 이런 발언에 이재정 의원 등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모욕적이다"고 고성으로 항의했다.
그러자 장 의원은 "발언하는데 끼어들지 말라, 야당 버릇을 못 고치셨느냐"며 "프로필을 단순 비교했는데 그게 잘못된 것이냐"고 맞받아쳤다.

또 장 의원의 "전임 대법원장 밑으로만 다닌다"는 발언에 대해 김 후보자가 웃음을 보이자 장 의원이 김 후보자를 향해 "웃지 마세요!"라고 호통을 치기도 했다. 김 후보자는 곧바로 "말씀 중에 웃어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