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형 아파트 공급과잉… 투자 유의해야"

60~85㎡ 이하 물량 2012년 47.3%→ 올 63.6% 증가
양도세 중과제도 시행되는 내년 대형 관심 높아질 것

전용면적 60~85㎡ 중소형 아파트가 전국적으로 공급과잉 가능성이 높아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왔다.

12일 리얼티뱅크 부동산연구소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입주(예정) 물량 중 60~85㎡ 이하 중소형 아파트 물량은 2012년 47.3%에서 올해 63.6%로 증가했다. 또 내년에는 68.7%에 달할 것으로 보여 중소형 아파트의 공급 과잉이 우려된다.

전용면적 60~85㎡ 공급과잉 지역은 울산(83.0%),대전(74.8%),인천(74.5%),광주(73.9%) 순이다.

미분양아파트도 2012년 7월 85㎡ 이하 비중이 41.3%에서 2017년 7월 73.9%에 달할 정도로 공급과잉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주택사업자들도 85㎡ 이하 중소형아파트를 집중 공급하고 있다. 60㎡ 이하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비용이 많이 들어 60~85㎡ 물량이 늘고 있는 것이다. 희소가치가 줄면서 매매가격 상승률도 85㎡이하가 낮은 상황이다. 정부 지원 금융이나 세금 혜택 등 기준 면적규모도 85㎡에서 60㎡ 이하로 낮아지는 추세다. 전세금 임대소득 과세 면제 기준 소형주택은 그동안 전용면적 85㎡이하, 기준시가 3억원 미만이었다. 하지만 2016년 말 간주임대료를 유예하면서 소형주택 기준을 60㎡이하로 변경했다.


주택임대사업자 등록 시 2018년 12월31일까지 최초 분양받은 물건에 대해 전용면적 60㎡ 이하인 경우 취득세 감면 혜택이 있다. 6.19부동산대책에서도 재건축 조합원이 전용 60㎡이하 소형아파트를 분양받는 경우 예외적으로 2주택까지 분양을 허용했다.

리얼티뱅크부동산연구소 심형석 소장은 "소득수준이 높고 대형면적 공급이 급격히 감소한 지역은 85㎡ 인기가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규제지역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제도가 시행되는 내년부터 똘똘한 한 채를 가지려는 수요가 늘어 대형면적 관심도 높아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