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한국당 朴 전 대통령 자진 탈당 권유는 쇼"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시계를 보고 있다. 2017.9.1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대통령 팔아 선거하더니 선거 끝나고는 출당 결의해"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13일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친박(親박근혜)계 핵심 인사인 서청원, 최경원 의원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한 것과 관련 "쇼(Show)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열린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선거 때는 박 전 대통령을 팔아서 선거하더니 선거가 끝나고 출당을 결의하는 그 사람들(한국당)이 이상한 것이다. 이해가 안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번 박 전 대통령 및 친박계 인사들에 대한 한국당의 자진 탈당 권유가 당내 통합파들에게 영향을 미칠수 있냐는 질문에 "영향을 받을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한국당 혁신위원회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차 혁신안을 발표하며 박 전 대통령과 친박 핵심 인사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을 향해 '자진탈당'을 권유했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의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당헌, 당규에 따라 출당 조치를 해야 한다"며 "동시에 (한국당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예우와 자연인으로서 공정한 재판을 받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