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합의, 할머니들 피울음 외면”.. 1300회 맞은 수요시위

13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끝난 후 김복동, 길원옥 할머니가 청와대 행진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김유아 기자

1992년 1월 8일 처음 시작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13일로 1300회째를 맞았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시위 참가자들은 "우리 손으로 참 해방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정대협은 이날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기 수요시위를 열고 "우리는 우리 갈 길을 나아간다는 심정으로 1301차, 1302차 희망을 안고 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오전 11시30분경 김복동·길원옥 할머니는 일본대사관에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해 세계 155개국에서 참여한 약 200만명의 서명을 전달했다. 시위 현장에는 남양주 수동초등학교 학생 등이 참석해 두 할머니를 반겼다.

윤미향 공동대표는 경과보고를 통해 "‘소녀상 철거하라’, ‘소녀상 세우지 말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위안부 관련 자료를 등재하지 말라’며 한국정부를 비난하는 일본정부, 이것이 수요집회 1300차를 맞은 우리의 현실"이라며 "다음주 1301차부터 우리는 또 다시 힘을 내서 누구의 손도 아닌, 우리의 손으로 해방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대표는 "한국 정부는 피해자 피울음을 외면한 채 강남 아파트 한채 값도 안 되는 10억 엔으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며 협의를 만천하에 보도했던 그 날을 우리는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하며 "한국 정부는 누구의 정부냐고 외쳤던 김순덕 할머니, 일본 정부보다 한국 정부가 더 밉다며 욕을 쏟아냈던 황금주 할머니가 눈에 선하다. 여러분도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함께 가달라"고 호소했다.

일본 시민단체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전국행동 양징자 공동대표는 "일본은 수요시위를 민족운동으로 치부하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을 이 자리에서 실감한다"면서 "젊은 세대들에게 우리가 알고 있는 진실을 알려 나가려고 한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유럽 각지를 누비며 캠페인, 플래시몹 등 활동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현실을 알리는 유럽평화기행, 일본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해 자전거를 타고 미국 대륙을 횡단(트리플A 프로젝트)한 대학생들 등도 무대에 올라 "위안부 문제에 대해 계속 관심가져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정대협 측은 "과거 한국군이 저질렀던 민간인 학살, 베트남 여성에 대한 성폭력 등 만행에 마주할 것"이라며 "내일부터 베트남 국민에게 사죄하는 마음을 담아 베트남 대사관 앞에서 피케팅을 계속한다"고 덧붙였다.

kua@fnnews.com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