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 매각협상 '뒤집기'.. SK하이닉스에 다시 손짓

美 WD와 협상하던 중 '한.미.일 연합'과 각서 체결
WD와 협의 가능성도 여전.. 최종 대상자 막판까지 안갯속

일본 도시바가 미국 웨스턴디지털(WD)과의 협상을 뒤집고 또다시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과 손잡았다.

13일 도시바는 반도체 자회사 도시바메모리 매각과 관련해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과 각서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도시바는 보도자료에서 "한·미·일 연합의 한 축인 베인캐피털 측으로부터 새로운 제안이 있었다"며 "오늘 열린 이사회에서 한·미·일 연합을 축으로 새 제안을 기초로 이달 하순까지 계약 체결을 목표로 협의하자는 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다음주 열리는 도시바 이사회에서 매각처에 대한 최종합의 내용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도시바는 새로운 제안이 어떤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도시바는 "각서에는 한·미·일 연합을 배타적 교섭 상대로 정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이는 한·미·일 연합 외에도 WD이 참가하는 '신(新)미·일 연합', 대만 훙하이그룹(폭스콘)과도 인수와 관련된 협의가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도시바메모리 인수전 승리자는 막판까지 불투명한 상태다.

앞서 교도통신도 도시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회사 측이 한·미·일 연합과 협상하기로 결정했지만, 미국 WD와도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타전했다.

WD는 도시바와 제휴 관계에 있다. 도시바의 반도체 주력 생산거점인 일본 요카이치 공장을 WD과 공동 투자했다. WD는 도시바가 한·미·일 연합에 매각하는 데 대해 반대하며 소송을 제기하는 동시에 '신 미·일연합'을 구성해 직접 인수전에도 뛰어들었다.

도시바는 지난 6월 말 한·미·일 연합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택했다. 그러나 최종 합의에 난항을 겪으면서 지난달 WD에 매각하는 방향으로 기우는 듯했다.


하지만 향후 WD가 확보할 수 있는 의결권 비율 등에 대해 양사가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WD와의 협상에도 차질이 생겼다. 이후 한·미·일 연합이 새로운 인수안을 제안하면서 상황은 원점으로 돌아갔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WD 측이 도시바 반도체와 관련해 경영간섭을 하지 않겠다는 추가적인 양보안을 제시할 수 있다"면서도 "지금까지 도시바의 태도를 볼 때 막판까지 협상은 난항을 거듭할 것"이라고 말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