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사드 임시배치 일반 환경영향 평가 완료후 배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임시 배치와 관련, 일반 환경영향 평가를 완료한 후 영구 배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이 "사드 4기를 추가로 임시 배치했다는 표현이 무슨 뜻이냐"고 묻자 "아직 법이 정한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거치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안보 상황에 따라 배치를 취소할 수 있다는 의미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아니다"며 "국내법 절차를 완료하지 않아 임시라는 표현을 쓴다"고 설명했다.

이어 "환경 영향 평가가 완료되면 항구배치 된다"며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 반발에 따른 우리 기업 피해에 대해선 "피해규모를 한마디로 말하기 어렵지만 여러 지원 방법을 상시적으로 모니터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또 '문재인 정부의 인사 참사를 어떻게 보느냐'는 한국당 이장우 의원의 질의와 최근 새정부의 잇따른 내각 후보자 낙마 등 인사와 관련해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인사 5대 원칙 문제는) 여야 간에 현실에 맞게 수정하기로 합의했고, 정부 내에서도 보완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동성애 허용과 관련한 물음엔 "동성혼 합법화는 시기상조이며 현 시기에서 반대한다"고 말했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