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이달부터 '트롬 스타일러' 렌털 서비스

LG전자 헬스케어 매니저가 스타일십 서비스에 가입된 스타일러를 관리하고 있다.
LG전자가 의류관리기기 트롬 스타일러를 대상으로 이달부터 렌털 서비스를 시작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트롬 스타일러의 차별화된 의류관리 성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스타일러 렌털 상품인 '스타일십' 서비스를 선보였다.

스타일십 서비스는 '헬스케어 매니저'가 고객 집을 직접 방문해 주기적으로 렌털 제품을 관리해주는 유지관리 서비스다. 스타일십 서비스의 월 요금은 60개월 가입 기준으로 1~3년차는 4만9900원, 4~5년차는 3만4900원이다.

LG전자는 스타일십을 이용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6개월마다 제품 내.외부, 먼지 필터, 급.배수통 등을 청소해주는 '토털 클리닝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6개월마다 향기 시트를, 2년마다 제품 내부의 급.배수통을 새 것으로 교체해준다.

LG전자는 스타일러를 구매해 사용하는 기존 고객들을 위해 '일반 구매 케어십' 서비스도 실시한다. 이 서비스에 가입하는 고객들도 스타일십 고객과 동일하게 헬스케어 매니저의 방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일반 구매 케어십의 월 요금은 6900원이다.

9월 한달간 스타일십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첫 달 요금을 면제해준다. LG 정수기나 LG 공기청정기를 렌털하고 있는 고객이 스타일러를 추가로 렌털하는 경우 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하고 렌털료도 매월 5000원씩 할인해준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