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논현동 소규모 학교부지..개발키로


서울시는 13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강남구 논현동 40번지(1만3161㎡)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강남구 논현동 40번지는 1975년 영동토지구획정리사업으로 도시계획시설(학교)로 결정됐다.
하지만 학교 설립수요가 없어 옥외골프연습장 등으로 이용돼 이번 심의에서 학교를 폐지하고 개발계획 수립이 가능하게 됐다.

주요내용은 주변지역과의 조화로운 개발을 위한 용적률·높이 등 밀도계획 및 용도에 관해 결정한다. 기부채납으로 제공되는 공공시설 부지(면적 1363㎡)에는 공공청사, 주차장 및 어린이집 등 지역주민을 위한 편의시설이 입지할 예정이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