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가계빚 급증땐 경제정책에 제약 … 연착륙 유도할 것"

김 부총리, 경제현안간담회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면밀한 실태조사를 토대로 취약차주에 대한 맞춤형 지원과 가계부채 연착륙 유도에 중점을 둔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현안 간담회를 주재하고 "가계부채가 경제 전반 리스크로 확산될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금리 상승기 취약차주 부실 우려라든지 가계부채 급증세가 지속될 경우 경제적 부담 등이 거시경제정책의 제약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가계부채 문제는 다양한 복합적 원인이 작용하고 있다"면서 "쾌도난마식보다는 시간을 두고 종합적이고 근본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계부채 DB, 개인신용평가기관 및 금융기관 보유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활용하고 업권별.유형별 특징, 차주의 상환능력 등을 분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보다 정밀한 대책 수립을 위해 이미 발표된 부동산대책에 따른 금융규제 강화 효과와 이번 대책의 효과를 다양한 시뮬레이션 분석을 통해 사전에 충분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오늘 논의 내용 등을 토대로 세부내용을 보완해서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부총리는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연이은 도발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다만 우리 경제의 견조한 펀더멘털 등을 감안할 때 외국인 투자자금의 급격한 대규모 유출이나 국내 외화유동성 상황의 급격한 악화로 확대되지는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 금융시장도 비교적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며 "그렇지만 북한 도발 빈도와 위험성이 높아지면서 지속적으로 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글로벌 신용평가사도 지정학적 불안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는 등 투자심리 악화 가능성도 여전히 존재한다"면서 "북한 리스크의 부정적 영향 최소화를 위해 정부와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 간 공조체계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그는 "오늘 간담회에서는 정부와 관계기관이 함께 최근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 및 국내 외화유동성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기관 간 협력을 통한 대응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