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에 8월 주택매매 거래절벽

아파트 6만4300건 거래 작년대비 0.3% 줄어

8.2 부동산대책으로 거래절벽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8월 전국 주택매매거래량이 9만6578건으로 전년동월(9만8130건) 및 전월(9만8414건) 대비 각각 1.6%, 1.9% 감소했다고 18일 밝혔다. 2017년 1~8월 누계 주택매매거래량은 65만3000건으로, 전년 대비 1.3% 감소했다.

8월 기준 수도권 거래량(5만7094건)은 전년동월 대비 소폭(0.5%) 증가했고 지방(3만9484건)은 소폭(4.5%) 감소했다. 1~8월 누계기준, 수도권은 35만1489건, 지방은 30만1261건으로 거래량 모두 소폭(각 1.1%, 1.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거래량은 6만4300건으로 전년동월 대비 0.3%, 연립.다세대는 1만8810건으로 3.5%, 단독.다가구 주택은 1만3468건으로 5.0% 각각 감소했다. 1~8월 누계기준, 아파트 거래량(42만1539건)은 전년동기 대비 1.0%, 연립.다세대(13만4481건)는 0.3%, 단독.다가구(9만6730건)는 3.8%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 전월세 거래량은 14만3841건으로 전년동월(14.4만건) 대비 소폭(0.2%) 증가, 전월(13.2만건) 대비 큰 폭(9.1%)으로 증가했다.


1~8월 누계기준으로는 114만9000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소폭(3.5%) 증가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2.1%로, 전년동월(43.2%) 대비 1.1%p 감소했으나 전월(42.1%)과는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8월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6만7344건)은 전년동월 대비 0.5% 감소, 아파트 외(7만6497건)는 0.7% 증가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