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MB’ "'적폐청산' 시도, 국익 해칠 뿐 아니라 성공 못한다"

지령 5000호 이벤트

"文정부 전임 정권 적폐청산 시도.. 국익 해칠 뿐 아니라 성공 못한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28일 문재인 정부의 전임 정권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최근 여권에서 MB정부의 국가정보원 사찰을 비롯한 대선 개입, 공영방송 장악 등의 의혹을 잇따라 제기하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이 처음으로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면서도 최근 일련의 의혹 제기에 대해 "퇴행적 시도"라고 비판하는 등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전 대통령은 이같은 입장을 보이기 앞서 국가 경제와 안보 상황을 설명하며 자신의 입장 근거를 제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요즘 나라를 걱정하는 이들이 많다"며 "수출기업이나 소상공인, 자영업자 할 것 없이 모두가 어렵고, 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안보상황에 대해선 "북한의 핵 도발이 한계상황을 넘었다. 우리는 그것을 용인해선 안된다"며 "이 땅을 둘러싸고 긴장이 높아지면서 나라의 안위가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느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그러나 평화를 바라거든 전쟁에 대비하라는 경구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국민의 단합이 필요하다. 국민이 하나로 뭉치면 어느 누구도 감히 대한민국을 넘보지 못한다"고 촉구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