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혼술족 급증..원인은?

혼자 밥과 술을 먹고 마시는 이른바 혼밥족.혼술족이 증가하는 가운데 지난해 혼자사는 사람이 54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가구는 540만(27.9%) 가구로 2010년 422만(23.9%)에서 118만 가구 늘었다.

연령별로는 30대가 95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20대 93만명, 50대 91만명, 40대 84만명 순이었다. 10대도 6만명, 80대 이상도 34만명이 나홀로 가구를 구성하고 있었다.

시도별 20-30대 1인가구 비중은 세종 53.6%, 서울 46.6%, 대전 44.7%, 광주 38.8% 순으로 높았다. 독거노인(65세 이상 1인 가구) 비중은 전남 42.2%, 전북34.2%, 경북33.2%, 경남 30.4% 순이었다. 1인가구 사유는 미혼, 사별, 이혼 순인데 청년층은 미혼이 첫째 이유였다.

통계청은 1인가구가 매년 증가, 오는 2045년에는 809만 8천가구(36.3%)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각종 국가시책에서 1인가구는 소외되고 있는 상황이다.
2012년 시행된 '건강가정기본법'은 1인가구를 건강가정에서 제외하고 있다. 1인가구는 주거정책, 조세정책 등에서도 불이익을 받고 있다.

금 의원은 “결혼과 가정 형성에 필요한 비용 부담으로 결혼을 포기하는 청년층 비혼인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청년 1인가구를 포괄하는 가족제도를 마련하는 것과 동시에 고용과 주거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