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의 '영리한 외도'… 대중문화 콘텐츠로 영역 확대

서울광장서 음악공연 열고 게임 활용한 웹툰도 준비.. '미래의 이용자' 확보 나서

'리니지'로 잘 알려진 국내 대표 게임기업 엔씨소프트가 최근 잇따라 게임이 아닌 뮤지컬, 웹툰, 음악공연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 분야로 보폭을 넓히고 있어 눈길을 끈다. 게임과 연결된 다양한 대중문화 영역에서 이용자들과의 접점을 찾고 있는 것이다.

이를 통해 게임에 한정됐던 고객층을 다양한 분야로 확대하는 것이다. 또 엔씨소프트라는 브랜드 이미지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 콘텐츠를 접한 이용자들이 자연스럽게 엔씨소프트에 호감을 가지게 되고, 이는 향후 회사의 잠재고객층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게임회사가 연 음악공연 '피버 페스티벌' 서울 광장 달궜다

1일 엔씨소프트는 지난 9월30일, 서울광장에서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들과 함께 '피버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서울광장에는 관객 3만여명이 몰려들어 도심 속 축제를 함께 즐겼다.

피버페스티벌은 1부 'Brand New Fever'와 2부 'Fever Time'으로 진행됐다. 싸이, 하이라이트, 워너원, 레드벨벳, 블랙핑크, 러블리즈, 도끼 & 더 콰이엇, 넉살, 볼빨간사춘기, 신현희와김루트, 플루토 등 11개 팀이 무대에 올랐다.

엔씨소프트가 피버 페스티벌 참가 아티스트들과 함께 '즐거움'을 주제로 만든 새로운 음악 '피버 뮤직' 7곡도 현장에서 즐길 수 있었다. '피버 뮤직'의 총감독은 유명 작곡가 윤상이 맡았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8월 부산 해운대에서 첫번째 피버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개최한 바 있다.

■게임 활용한 뮤지컬, 웹툰... 이제는 문화기업 엔씨소프트

이에 앞서 엔씨소프트는 인기 온라인게임 블레이드앤소울을 활용한 뮤지컬 '묵화마녀 진서연'을 선보였다. 게임스토리를 뮤지컬로 옮겨 몽환적인 분위기와 와이어를 활용한 무술 장면 등을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엔씨소프트는 회사 내 웹툰, 캐릭터 사업 등으로 지식재산(IP) 확장을 추진하는 '엔씨코믹스'라는 별도의 조직도 운영하고 있다. 이 조직은 아이언맨과 토르, 캡틴아메리카 등의 다양한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마블과 같은 조직이 되겠다는 목표를 가진 조직이다. '리니지', '아이온', '블레이드앤소울' 등 엔씨소프트의 인기 게임들의 IP 확장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이 조직이 신경쓰고 있는 부분은 게임에 등장하는 캐릭터에 대한 재해석이다. 리니지 시리즈에 등장하는 '다크나이트', 아이온에 등장한 '에레슈키갈', 블레이드앤소울에 등장하는 '진서연' 등 다양한 캐릭터의 스토리를 웹툰과 같은 콘텐츠로 전달하고 있는 것이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게임 콘텐츠가 가진 무한한 확장성을 활용해 뮤지컬과 대중음악을 제작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이어오고 있으며 올해 서울광장에서 연 피버 페스티벌에서는 '즐거움'을 주제로 국내 최고의 아티스트와 콜라보레이션한 피버 뮤직도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게임을 넘어 많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