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부산글로벌금융포럼]

김영재 부산대 교수 "문현지구, 금융특구로 개발"

강연

부산을 금융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종합적 추진기구가 필요하다는 조언이 나왔다.

김영재 부산대 교수는 '제4회 부산글로벌금융포럼'의 두번째 세션 주제강연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김 교수는 "부산은 경제적 위상 제고를 위해 지식기반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 중심으로 산업재편을 추진 중"이라며 "하지만 부산 지역 금융 부가가치는 서울에 비하면 아직 격차가 크고, 금융 전문인력도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부산을 선박 파생금융시장인 특화금융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종합 추진기구가 설립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교수는 "뉴욕과 런던, 상하이, 두바이 등 세계적 금융중심지를 보면 정부 주도하에 정책적으로 육성돼 왔다"며 "부산이 해양.파생 등 특화 금융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체계적 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종합적 추진기구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산 지역으로 이전된 공기업과 연계해 금융특구를 개발해야 한다는 조언도 이어졌다.

김 교수는 "부산에 위치한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등 공기업들과 연계해 금융상품을 개발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며 "지역 한계를 극복하려면 현재의 문현지역은 금융공기업 집적지로, 북항 재개발지역은 IT 기반 첨단금융지역으로, 그리고 경제자유구역은 역외시장(허브)으로 개발해 연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외국 금융기관 유치가 전무하다는 한계점도 지적했다.


그는 "외국 금융기관 유치를 위해 법적·제도적 인센티브와 함께 시장이 실질적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상품, 시장의 역동성 및 우수인력 공급 등 기업이 필요한 인프라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IT 기반 금융혁신과 4차 산업혁명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당부도 했다.

김 교수는 "금융핀테크, 블록체인 등 IT 기반 금융혁신을 반영한 금융중심지 추진전략과 금융산업 발전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IT를 결합한 고유의 업무영역을 확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별취재팀 권병석 최수상 이세경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