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진 의학전문기자의 청진기]

시트 교체·병실 이동 등 '앱'으로 신청

(35) 스마트병원
가족들도 수술 진행 과정 볼 수 있어요

강동경희대병원 직원이 환자에게 휴대폰으로 진료 예약, 입원 서비스, 진료비 결제를 할 수 있는 '스마트 가이드' 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최근 병원들이 스마트폰으로 접수부터 결제까지 진행하는 '스마트 병원'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진료 예약을 하고 진료비까지 수납하기 때문에 환자들이 편리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은 외래.입원.수술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의료 애플리케이션 '스마트가이드'를 출시합니다. 환자에게 외래, 응급, 입원, 수술 등 의료정보를 제공해 병원 이용에 편의를 돕는 앱입니다. 이 서비스는 외래환자의 내원부터 귀가까지, 입원환자의 입원부터 퇴원까지의 모든 과정을 알려줍니다. 또 환자 본인뿐 아니라 보호자까지 이용이 가능합니다. 부모님이 병원에서 수술을 하면 가족들이 앱으로 수술 진행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외부에서 진료비 결제도 가능합니다. 김기택 강동경희대병원장은 "스마트병원 사업의 핵심은 결국 보호자 역할을 병원이 부담하겠다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며 "외래.입원 시 환자가 처리해야 할 수많은 과정의 전산화, 자동화를 통해 보호자가 없어도 안심할 수 있는 병원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마트가이드의 장점은 입원환자 서비스입니다. 휴대폰 앱으로 입원기간 동안 필요한 정보를 다양하게 제공받을 수 있으며 자가측정 기록, 진단서 신청 등 원하는 내용이 있으면 스마트가이드를 통해 입력하면 됩니다. 병원을 방문하면 위치정보 서비스를 기반으로 알람을 통해 내원 즉시 방문해야 할 진료과, 검사실을 차례로 알려줍니다. 접수처 대기자가 몇 명인지 파악하고 대기표 발권도 가능합니다. 진료실에서 순서가 몇 번째인지 알 수 있고 내 순서가 다가오면 알림을 보내주는 거죠. 또 최근 1년간의 외래진료, 입원 내역은 물론 병원비 납입 내역, 검사 이력, 처방 이력도 손쉽게 조회할 수 있습니다. 검사, 수술 등 각종 동의서도 전산화 작업을 진행 중입니다.

현재 여러 병원에서 이러한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환자 건강정보를 제공하는 PHR(Personal Health Record) 서비스를 통해 병원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진단된 질병명과 혈액검사 등 간단한 진료검사 결과를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입원 환자는 전 병상에 설치된 스마트베드를 통해 터치로 시트 교체, 청소요청, 병실이동 등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고 제증명 서류신청이나 향후 치료일정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또한 홈페이지를 통한 진료비 결제 기능도 확대했습니다.

서울대병원은 지난 2012년 SK텔레콤과 합작투자를 통해 '헬스온(Health-On)'을 출시했습니다. 이 서비스를 통해 환자의 걸음걸이, 운동량, 혈압 등을 자동으로 데이터화해 그에 맞는 식이요법과 건강정보를 제공합니다.


차의과대학 강남차병원에서는 올해 초 모바일 의료 앱 '하이차(Hi-CHA)'를 출시해 진료비 결제, 예약.확인 대기표 발권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지난 10월부터 원내 위치안내 및 진료예약 등이 가능한 애플리케이션 'My세브란스'를 시작했습니다. 한양대병원도 접수부터 수납까지 스마트폰으로 진행되는 '엠케어'서비스를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