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사설]

日은 트럼프 환대… 우린 반미 시위라니

국빈에 무례한 짓 해서야.. 정부가 적극 차단 나서길

청와대가 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국민 여러분이 마음을 모아 따뜻하게 환영해 달라"는 메시지를 냈다. "손님 환대가 우리의 전통"이라며 반(反)트럼프 시위 자제를 촉구한 것이다. 아닌 게 아니라 행여 무슨 불상사라도 날까 걱정스럽다. 트럼프 대통령의 7~8일 방한 기간에 서울 도심에서만 100여건의 반미집회가 신고돼 있다니 말이다. 한국진보연대.민노총 등 220여개 단체가 결성한 '노(No) 트럼프 공동행동'은 이미 지난 주말 종로에 모여 "무기장사꾼 트럼프는 오지 말라"며 대북 군사압박 중단 등을 요구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방문한 일본에서 극진한 환대를 받은 것과 극명하게 대비된다. 아베 신조 총리는 골프회동을 포함해 잠자는 시간을 빼고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했다. 심지어 나흘 지난 트럼프의 딸 이방카의 생일까지 챙기는 등 국익을 위해 '조공외교'라는 비아냥까지 감수하겠다는 자세였다. 물론 우리가 이런 과공(過恭)까지 따라 할 까닭은 없다. 하지만 자칫 북한의 핵 인질이 될 처지인 우리는 일본보다 미국과 공조를 더 다져야 할 처지다. 만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례(非禮)를 저지른다면 국익이 손상되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문재인정부도 반미단체들에 잘못된 신호를 준 게 아닌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최근 천명한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배치 불가 등 미.중 간 균형외교의 방향도, 타이밍도 모두 문제라는 얘기다. 트럼프 대통령을 국빈 초청해 놓고 6·25전쟁 때 함께 피를 흘린 동맹인 미국과 북한 편에 서 우리에게 총구를 겨눴던 중국을 동렬에 세운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중 작은 봉변이라도 당하면 한.미 간 신뢰는 크게 실추될 수밖에 없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이 예정된 상황에서 통합진보당 출신 의원 2명을 보유한 민중당이 반트럼프 행보를 보이고 있어서 그런 우려는 커진다.
특히 일부 단체들이 친북적 견지에서 반미 시위를 벌일 요량이라면 큰 착각일 게다. 한.미 동맹이 훼손될수록 트럼프 행정부가 우리의 동의 없이 북한을 거리낌 없이 공격할 소지도 커질 것임을 알아야 한다. 반미단체들이 자중하는 게 급선무이지만, 정부도 자제 촉구를 넘어 도 넘은 반미 시위를 적극 차단해야 할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