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대학생 스타트업 탐방단 싱가포르·中서 비즈니스 감각 익힌다

현지 우수 스타트업 방문.. 창업 아이템 진단 등 활동

부산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우수 청년 창업가 육성을 위해 부산지역 대학생 각 10명으로 구성된 스타트업 탐방단을 싱가포르와 중국(베이징)에 파견했다고 7일 밝혔다.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이 사업은 일본, 중국 파견에 이어 올해 처음으로 아시아 실리콘밸리로 주목받는 싱가포르에도 파견했다.

이번 탐방단은 부산지역 대학생 중 우수 창업아이템을 보유한 총 20명(베이징 10명, 싱가포르 10명)을 각 학교에서 선발해 구성했다.
이들은 6~10일(싱가포르), 7~10일(베이징)을 방문해 △현지 우수 스타트업 기업(관) 방문.네트워킹 △성공 창업가 특강.피드백 △학생교류를 통한 창업 아이템 진단 등의 활동을 전개, 스타트업 생태계 파악을 통한 글로벌 비즈니스에 대한 감각을 익히게 된다.

부산국제교류재단 관계자는 "대학생들의 우수 아이디어를 창업으로 연계하기 위해 마련된 이 프로그램이 현지 창업현장을 직접 보고 체험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꿈꾸는 계기로 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부산청년들이 두려워하지 않고 직접 글로벌 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 나갈 수 있는 양질의 프로그램 개발과 지원에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