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3분기 영업익 3555억...전년比 22.7% 감소

관련종목▶

/사진=fnDB

대한항공이 3·4분기 국제유가 상승과 사드·북핵 영향에 따라 수익이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3·4분기 매출액 3조2139억원, 영업이익 355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1% 늘었지만, 영업익은 22.7% 줄었다.

대한항공 측은 동북아 정세 불안에 따른 한국행 수요 감소와 추석 연휴로 인한 수요 분산에 따라 전년에 비해 영업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여객부문의 경우 동남아노선 14%, 유럽노선 9%, 대양주노선 6%, 미주노선 2% 등 수송실적이 증가했다. 다만 중국과 일본 노선은 수송이 감소했다. 사드와 북핵 영향에 따른 수요 침체 장기화를 회사 측은 이유로 꼽았다.

화물 부문에선 휴대폰·반도체 등 IT 화물 수요, 특수·신선화물 수요 증가 등 글로벌 물동량이 증가해 전체 수송량이 10% 늘었다. 일본노선 31%, 대양주노선 20%, 동남아노선 8%, 미주노선 7%, 유럽노선 7%, 중국노선 6% 등 전 노선에 걸쳐 수송실적이 증가했다.

대한항공은 4·4분기 실적은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여객부문은 10월 추석황금연휴 수요 반영과 사드 해빙 분위기에 따른 중국 수요 침체 완화 등 긍정적 요소가 반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동남아 및 유럽노선 위주로 공급을 확대해 수익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화물부문의 경우 전통적인 화물 성수기를 맞아 수요 호조세가 전망된다. 대한항공 측은 신성장 품목을 유치하고, 네트워크를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