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오너 3세 정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에

 현대重지주 대표엔 권오갑

정기선 대표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한 현대중공업그룹의 초대 선장으로 권오갑 부회장이 선임됐다. 또 현대중공업의 중흥을 이끌었던 최길선 회장이 자문역으로 위촉되면서 일선에서 물러나게 돼 세대교체가 빠르게 진행될 전망이다.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의 맏아들인 정기선 전무는 지난해 말 분사한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 부사장에 내정됐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4일 사장단 및 자회사 대표에 대한 세대교체 인사를 이같이 단행했다고 밝혔다.

권오갑 부회장은 지주회사인 가칭 현대중공업지주(현대로보틱스) 초대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