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귀순 상황보고 축소지연 논란에.. 軍 "경계시스템 통해 北동향 예의주시"

송영무 국방, 국방위 출석

송영무 국방장관(왼쪽)이 14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전날 발생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북한군 귀순 상황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군 당국은 14일 북한군 병사 귀순과 관련해 군 당국의 '상황보고가 축소 지연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북측 움직임을 예의주시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노재천 대령은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전날) 오후 3시15분쯤 귀순자 1명이 적 초소 부근으로 차량으로 돌진하다가 배수로 턱에 바퀴가 빠졌다"면서 "그 상황에서 차에서 하차하고 군사분계선(MDL) 남쪽으로 도주하는 모든 상황들을 경계 시스템을 통해서 추적 관리하며 상황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유엔군사령부가 군사분계선을 넘은 북한군을 발견한 시간(오후 3시15분)이 우리 군이 발표한 내용과 16분 차이가 난다'는 질문에 대해 노 대령은 "15시31분 북한군 1명이 귀순한 것을 식별했다"면서 "15시15분 북한군 1명 차에서 하차, 남쪽으로 도주하는 것을 경계시스템을 통해 추적했고 북한군 동향도 예의주시했다"고 답했다.

이어 '전날 합참은 귀순병사가 어깨, 팔꿈치 총상은 생명에 지장 없다는 뉘앙스로 브리핑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는 "합참의 브리핑 현장의 상황보고를 바탕으로 한 것"이라며 "(상황을) 축소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합참 작전본부장 서욱 중장도 국회 국방위원회 업무보고에 출석해 북한군 식별과 귀순 과정을 설명했다.

서 중장은 "어제 오후 3시14분께 판문각 남쪽에서 이동하는 북한군 3명을 관측했고, 이후 북한군 1명이 지프를 타고 돌진해 남쪽으로 오는 것을 식별했다"며 "북한군 3명과 적 초소에 있던 1명이 (귀순병사를) 추격해 사격했고, 40여발을 사격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귀순자 유도 과정과 관련해 "3시31분에는 귀순자 1명이 MDL 남쪽 50m 지점에서 쓰러져 낙엽 사이에 들어가 있는 것을 식별해 대비태세를 격상한 뒤 3시56분께 간부 3명이 포복으로 접근해 (귀순병사를) 끌어냈다"고 덧붙였다.

국방위 업무보고에서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JSA에서 북한의 총탄이 우리 쪽으로 넘어온 최초의 사건 아니냐'는 질문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맞다"면서 후속조치와 관련해 "군사정전위를 통해 북한 측에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게끔 하겠다.
요구가 안 받아들여지면 법적 조치를 하고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의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귀순자의 건강 상태에 대해 서 중장은 "귀순자는 총상을 다섯군데 입은 것으로 판단되며 어제 1차 수술을 했다"며 "회복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 2~3일 정도 관찰하고 재수술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병원의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captinm@fnnews.com 문형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