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휴전 결의안, 유엔총회서 채택

193개국 중 157국 공동제안 표결없이 만장일치로 채택

김연아 "스포츠가 평화 기여"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김연아는 이날 '평창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하는 유엔총회 특별연사로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AP연합뉴스
지구촌 최대 겨울스포츠 축제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 휴전 결의안이 유엔총회에서 채택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3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최된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올림픽 휴전 결의안이 193개 회원국 중 157개국의 공동제안을 통해 표결 없이 만장일치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스포츠와 올림픽 이상을 통해 평화롭고 더 나은 세상 건설'이라는 제목의 평창올림픽 휴전결의안의 주요 내용은 △올림픽 기간 전후(개최 7일 전부터 종료 7일 후까지) 적대행위 중단 촉구 △스포츠를 통한 평화, 개발, 인권 증진 △평창 대회를 통한 한반도 및 동북아에서의 평화 분위기 조성 기대 등이다.

이번 유엔총회에서 미로슬라프 라이착 총회 의장은 직접 "모든 나라가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하자"고 제안했으며 평창동계올림픽과 휴전결의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라이착 의장은 도종환 문체부 장관의 평창동계올림픽 방문 요청에 화답,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즈음에 평창을 방문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제72차 유엔총회에서 평창동계올림픽 휴전결의안 채택을 위해 정부대표단 자격으로 참석, "평창 대회가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를 넘어 전 세계의 평화 조성에 기여할 것이며 대회 전후 기간동안 모든 적대행위 중단을 골자로 한 이번 평창올림픽 휴전결의안 채택은 평화올림픽을 실현하자는 약속을 전 세계가 다 함께 결의한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 대표단으로 참가한 김연아 홍보대사도 유엔총회에서 이례적으로 보조발언 기회를 얻어 "올림픽을 두 차례 경험한 선수로서 스포츠는 국가 간 장벽을 허물고 평화를 촉진할 힘이 있다는 것을 믿는다"며 스포츠가 평화에 기여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부 대표단은 이날 평창올림픽 휴전결의안 채택의 의의를 소개하고 80여일 후에 대한민국 평창과 강릉, 정선에서 펼쳐지는 평창올림픽대회 홍보를 위해 유엔 출입기자와 주요 외신을 대상으로 미디어 브리핑과 개별 인터뷰 등 언론 활동을 펼쳤다.


정부 수석대표 자격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한 도 장관은 "대한민국 정부는 그동안 개최됐던 주요 국제경기대회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치러낸 경험을 바탕으로 가장 평화롭고 안전한 올림픽을 개최할 자신이 있다"는 입장을 단호하게 밝혀 평창올림픽의 안전 우려를 불식하고 유엔 회원국을 비롯한 전 세계의 관심과 참여를 촉구했다.

이 조직위원장도 "2018 평창올림픽은 시설과 운영 면에서 모든 준비가 완료됐고, 동계올림픽 사상 최대 규모의 대회가 될 것"이라며 "평창은 안전하고 평화로운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은 물론 날마다 축제가 열리는 문화올림픽, 환경올림픽, 경제올림픽, 정보통신기술(ICT) 올림픽으로 치러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개최지역을 대표해 참석한 송석두 강원도 행정부지사는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단과 관람객 등 강원도를 찾는 모든 손님들을 기쁘게 맞이할 준비가 된 만큼 따뜻한 한국의 정을 느끼고 다시 찾는 강원도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