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SNS 여론전 주력’ 이유는

검찰수사 부당성 널리 알려 국민적 여론 모아 방패막이

문재인정부의 적폐청산 기조 한가운데 서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연일 여론전을 펴고 있다.

검찰수사가 턱밑까지 다가오면서 현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을 '정치보복' '전 정권 지우기'로 규정하고 우호세력에 이번 검찰수사의 부당성을 널리 알려 국민적 여론을 검찰수사에 대한 방패막이로 삼으려는 것으로 보여진다.

지난 12일 적폐청산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연 데 이어 연달아 페이스북 여론전을 통해 자신의 견해를 밝히고 있는 것이다.

그동안 거의 잠행하다시피해온 이 전 대통령이 페이스북이라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적극 활용하는 것도 이례적인 가운데 무엇보다 검찰수사 압박의 부당성을 여론전을 통해 확산시키려는 의도가 깔렸다는 분석이다.

강연차 바레인을 방문 중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의 발전 경험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고 강연 내용을 소개하며 강연 전문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이 전 대통령은 강연을 통해 "북한은 주민을 굶주림 속에 방치하고 인권을 탄압하면서 핵무장과 장거리 미사일 개발에 광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연 말미에 '빠른 발전 과정에서 정치적 동요가 많았는데 어떻게 사회를 발전시킬 수 있었나'라는 질문을 받고 "서구식 민주주의가 도입되면서 간극이 있어서 충돌의 여지가 있었지만 그래도 비교적 성공적으로 조화시켜 오늘의 결과를 가져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야에서 갈등이 있지만, 우리가 이뤄놓은 결과를 훼손시켜서는 안 되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며 "극단적으로 가지 않고, 항상 compromise(타협)해왔고, 지금도 발전해 가고 있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북핵 및 미사일 도발로 고조된 한반도 안보위기속에서 적폐청산이 정치보복으로 치환되면서 오히려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