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EAS 정상회의 참석…'북핵 국제공조' 강화 촉구(종합)

文대통령, EAS 정상회의 참석…'북핵 국제공조' 강화 촉구(종합)

북핵 '평화적 해결' 원칙 재확인…외교적 수단으로 北 대화의 장으로 견인

남중국해, 평화적 분쟁해결 강조속 中·亞간 '행동규칙' 조속타결 기대

자금세탁방지·테러자금 차단·빈곤완화 협력 강화 공감대 확인

(마닐라=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수도인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열린 제12차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국제적 공조 강화를 촉구하고 남중국해 문제와 테러·폭력적 극단주의 등 역내 현안을 놓고 주요국 정상과 의견을 교환하는 등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국의 기여 의지와 역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가 지역적 차원을 넘어 전 세계적 위협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모든 외교적 수단을 사용해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 내고 궁극적으로는 평화적 방식으로 완전한 핵 폐기를 달성하는 것임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구축하고자 하는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EAS 회원국들의 지지를 요청하는 한편, 평창 동계올림픽이 북한의 참가를 통해 진정한 '평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성원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각국 정상은 평창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면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가 계속 협력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데 공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이 우리에게 와서 대화를 하자고 할 때까지 밀어붙여야 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도널드 트럼드 대통령이 "모든 옵션이 다 테이블에 있다"고 발언한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맬컴 턴불 호주 총리는 "강력한 경제 제재를 해야 된다. 그리고 전쟁은 결국 파국일 뿐"이라며 "김정은 같은 독재자의 범죄에 대해서, 그리고 무기거래나 마약밀매에 대해서도 제재를 해야된다. 글로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을 다해야 된다"고 말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한국의 대북정책에 대해 강력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회의에서 다수 정상들은 주요 국제해상교통로인 남중국해에서 항행과 상공 비행의 자유를 보장하고 남중국해 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관련 당사국들의 노력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남중국해 문제를 놓고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한 분쟁의 평화적 해결과 비군사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중국과 아세안간 남중국해 행동규칙(Code of Conduct)의 조속한 타결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테러·폭력적 극단주의, 사이버 안보를 비롯한 비전통적 안보위협 등 역내 현안의 해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지난해 부산에 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교육연구원(TREIN)을 개원하는 등 우리 정부의 노력을 소개했다.

각국 정상은 회의에서 채택된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 차단, 빈곤 완화 협력 등과 관련한 성명이 지역과 국제사회가 당면한 현안들에 대한 적절한 대응이라고 평가하면서 정상 차원에서 정치적 의지를 끌어모아 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EAS는 미국과 러시아 등 역내 주요국이 모두 참여하는 아·태 지역 최상위 전략포럼이다.

rhd@yna.co.kr

(끝)